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종영소감 "아쉽고 후련하기도 하다"

    기사입력 2014-04-30 18:53:04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대단원의 막을 내린 '기황후'의 주연배우 지창욱이 종영소감을 밝혔다.

    29일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공식 홈페이지에는 마지막 촬영 현장에서 만난 주연 배우들의 종영소감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지창욱은 "드디어 오늘 마지막촬영을 마쳤는데 그동안 8개월 정도 쭉 촬영을 했던 타환이와 기황후 팀들이 마지막 촬영을 해서 되게 많이 아쉽기도 후련하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동안 좋은 추억을 쌓고, 좋은사람들 만났다. 재밌고 즐겁게 작업해서 정말 기뻤고 이 작품을 잘 마무리 지었으니까 또 앞으로도 더 좋은 작품과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 찾아뵙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황후'에서 지창욱은 황제 타환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큰 호평을 받았다.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부터 극 후반부 광기어린 왕과 질투에 고통받는 한 남자로서의 면모를 진정성 있게 표현해 내며 극을 이끌어냈다. 이에 '지창욱이 재발견'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이날 '기황후' 마지막회에서는 자신의 죽음을 직감한 타환이 기황후(하지원 분)와 아들을 위해 역모의 세력들을 몰아내고, 마지막 기황후에게 사랑을 고백하며 죽음을 맞이했다.

    한편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마지막까지 순애보 눈물났다",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놀라운 발견이다",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앞으로 작품이 더욱 기대된다", "기황후 마지막회 지창욱, 51회 동안 그가 보여준 연기 찬사 받을만 해"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