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배구, 이란에 1-3 패배…VNL 1승 12패 '강등 위기'

    기사입력 2018-06-23 10:13:04

    나경복(우리카드)이 VNL 이란전에서 상대 수비를 뚫고 밀어넣기를 시도하고 있다. [FIVB 홈페이지 캡처]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차 첫 경기에서 홈팀 이란에 덜미가 잡혔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21위)은 2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2018 VNL 남자부 5주차 19조 1차전에서 이란(8위)에 세트스코어 1-3(25-27 25-23 22-25 23-25)으로 패했다.

    11연패 이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4주차 중국(20위)전에서야 첫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이란에 접전 끝에 경기를 내주며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1승 12패, 승점 5가 된 한국은 대회에 출전한 16개국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렀다.

    기존 월드리그(남자부)와 그랑프리(여자부)를 대신해 올해부터 출범한 VNL은 12개의 '핵심팀'과 4개의 '도전팀' 등 16개 팀이 풀리그 방식으로 예선 15경기를 치른다.

    도전팀 가운데 최하위는 강등돼 내년 VNL에 참가할 수 없다.

    호주, 캐나다, 불가리아와 함께 도전팀에 편성된 남자 대표팀은 15위인 아르헨티나(2승 11패·승점 9)에 승점 4가 뒤처진 상황이다.

    남은 독일(23일), 불가리아(24일)전 가운데 한 경기라도 패하면 강등이 유력한 상황이다.

    대표팀에서는 송명근(OK저축은행)과 나경복(우리카드)이 팀 내 최다인 13득점을 올렸다.

    문성민, 전광인(이상 현대캐피탈), 정지석(대한항공)은 9득점씩 성공했다.

    4bun@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