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16년 만의 정규...윤미래, 돌아온 韓 힙합의 전설 (종합)

    기사입력 2018-07-05 16:33:45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말이 필요할까. 장르가 윤미래다. 한국 대표 여성 뮤지션 윤미래가 무려 12곡을 눌러 담은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오랜만에 펼치는 활동인데다가, 음악방송 출연 등 본격적인 계획을 세우고 있어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는 분위기다.

    윤미래는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정규음반 '제미나이2(GEMINI2)'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고 컴백하는 소감과 앨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음감회는 데뷔 20년 만에 처음이라고. 무대에 선 윤미래는 ""올해로 데뷔 20주년이다. 그런데 이런 행사가 처음이다. 마치 콘서트를 하는 기분이다. 정말 떨린다. 오늘 말 실수 많이 할 거 같은데 예쁘게 봐 달라"며 "손에 땀이 많이 난다"고 긴장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열심히 만든 음반인데 여러분들에게 자신 있게 들려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미래의 새 앨범 'Gemini2'는 힙합 뮤직을 토대로 한 알앤비, 소울 등 블랙뮤직의 다양한 장르 12트랙을 고루 수록한 정규 음반이다. 네오소울, 알앤비,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윤미래만의 스타일과 감성으로 소화한다는 점과 타이거JK, 주노플로, 더블케이, 랍티미스트, 우기 등 쟁쟁한 뮤지션들이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는 점 등이 기대감을 더한다.

    이날 윤미래는 수록곡을 함께 듣고 음악에 대한 설명을 곁들이는 방식으로 음감회를 진행했다. 남편인 타이거JK가 함께 무대에 올라 서포트했다.

    타이거JK는 윤미래가 정규 앨범을 16년만에 발매한 이유에 대해 "엄마가 되고 나서 육아를 열심히 했다. 우리는 약간 올드스쿨인데 정규 앨범이다 보니 요즘 시스템에 적응하느라 시간이 걸렸다. 특히 물리적으로 불가했다. 윤미래가 싱글로는 말하고 싶은 것이나 표현하고 싶은 것이 잘 안되더라. 정규로 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이해하기 쉽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윤미래와 타이거JK는 함께 트랙을 들으며 이야기를 덧붙여나갔다.

    신곡 첫 번째 수록곡은 '랩퀸'. 타이거JK는 "내 앨범을 미뤘다. 윤미래가 강한 곡을 원한다면서 훔쳐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앨범을 만들려고 Loptimist와 함께 의정부에 모였다. 윤미래도 'GEMINI2'를 같이 고민하고 곡을 만들다가 넣게 된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 사이에 선입견이 있었던 것 같다. 음악을 만들면서 미래는 부드러운 걸 밀어줬는데 미래가 좀 더 강한 걸 하고 싶다고 해서, Loptimist를 훔쳐갔다. 그리고 제 앨범 미루고, '랩퀸'으로 랩을 시원하게 한다. 내 곡을 뺏긴 거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타이틀곡 'You & Me'는 남녀간 우정 이상의 아슬아슬한 감정 변화를 그린 네오소울 장르의 곡으로, 미니멀한 편곡 안에서 윤미래의 노련한 보컬이 인상적인 노래다. 비욘세, 아리아나 그란데, 브리트니 스피어스 등 팝스타와 작업한 프로듀서 패트릭 스미스가 작곡했으며, 씨스타 소유 효린 등과 작업한 작사가 박영웅과 알앤비 보컬 후즈가 노랫말을 붙였다.




    또 다른 타이틀곡 '개같애'는 사랑하는 연인들 특히 결혼한 사이라면 공감할 일상의 이야기를 재밌게 표현한 알앤비 힙합 트랙. 직설적인 노랫말과 더불어 남편 타이거JK가 직접 랩 피처링을 맡았다. 해당 곡은 '오빤 개 같애, 돈도 많이 벌어준다 했지만 맨날 술만 먹고" 라는 파격적인 가사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타이거JK는 "가사가 상상일거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윤미래는 "오빠인지 아닌지는 이야기하지 않겠다. 노래를 처음부터 끝까지 들어보면 아실 것 같다. 오빠의 이야기도 있고 제 주변 커플 이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윤미래는 수록곡 '쿠키(cookie)'에 대해 "조단을 위해 쓴 곡. 그는 "조단의 닉네임이 쿠키다. 달달하게 깨물고 싶은 느낌이다. 너무 사랑스럽다. 힘들고 아픈 느낌보다는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지, 또 쿠키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커서 들려주고 싶었다. 지금은 바빠서 같이 시간을 많이 못 보내서 미안하다"고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 곡에는 조단의 목소리도 실렸다. 타이거JK는 "조단이 스튜디오에 같이 있었다. 조단이 작업실로 내려와서 같이 녹음도 했다. 어떻게 보면 조단과 같이 만든 노래다"고 말했다.

    아들 조단도 랩에 대한 흥미가 있냐는 질문에 타이거JK는 "랩 실력은 없다"고 말했고 윤미래는 "리듬감은 좋다"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어 랩으로 된 강렬한 곡 '샴페인'에 대해 타이거JK는 "빌보드를 노리고 만든 곡"이라 설명했다.

    타이거JK는 "방탄소년단이 빌보드의 문을 열었지 않나. 주노플로도 빌보드에서 좋은 평을 받았다"고 입을 연 뒤 "내 아내라서 하는 말이 아니라 윤미래는 아까운 인재다. 그래서 일부러 영어곡을 넣었다. 한국에도 이런 아티스트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더블 타이틀 활동에 나선다. 타이틀곡 'You & Me'는 남녀간 우정 이상의 아슬아슬한 감정 변화를 그린 네오소울 장르의 곡으로, 소속사 후배 래퍼 주노플로가 피처링에 참여했다.

    한편 윤미래는 이번 음반을 통해 오랜만에 음악순위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 활동도 활발히 펼칠 계획이다. 그동안 드라마 OST와 각종 프로젝트, 그룹 MFBTY 활동에 집중했던 그의 방송 무대는 팬들에 반가움을 더할 전망이다. 컴백과 동시에 단독 콘서트도 마련했다. 윤미래는 오는 7월14일과 15일 양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12년만의 콘서트 'YOONMIRAE'를 연다.

    joonam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