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 가능물질 포함 '고혈압약' 판매중지에 환자 불안

    기사입력 2018-07-08 20:25:12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7일 발암 가능물질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이는 고혈압약에 대해 판매중단 조치를 내리자 환자와 가족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유럽의약품안전청(EMA)이 고혈압약 원료 중 중국 '제지앙화하이'사(社)가 제조한 '발사르탄'(Valsartan)에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Nitrosodimethylamine·NDMA)'이 불순물로 포함된 것을 확인한 데 따른 것이다. NDMA는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2A군으로 분류한 물질이다. 2A군은 '인간에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 있는 물질'임을 뜻한다.

    이에 식약처도 이 중국산 발사르탄 사용 가능성이 있는 82개사 219개 제품에 대해 잠정 판매중지와 제조중지를 결정하고, 지난 7일 오후 갑자기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국내에 시판되는 고혈압약은 총 2천690개다.

    식약처의 긴급 발표 뒤, 문제가 된 약품 목록을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몰려 식약처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발암물질이 들었다는 고혈압약 회수 문제를 해결해주세요'라는 청원도 올라오기도 했다.

    8일 오후에도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 '식약처', '고혈압에서 발암물질이' 등이 실시간 검색어 10위안에 오르는 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식약처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판매중단 및 제조중지 조치를 받은) 해당 제품의 'NDMA' 검출량 및 위해성에 대해 확인된 바가 없지만, 소비자 보호를 위한 사전 예방 차원에서 이뤄졌다"면서 "조치대상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는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신속하게 의사와 상의해 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식약처가 토요일 오후 이런 결정을 내리며, 환자들은 당장 의사를 만날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이에, 관련 내용을 다룬 온라인 뉴스 댓글에는 "병원을 찾지 못해 이틀째 혈압약을 못 먹고 있다"는 등 어려움을 토로하는 댓글이 달렸다. 또 "이런 건 라돈침대, 가습기 살균제랑 맞먹는 사건 아닌가", "1년 넘게 먹은 사람은 어떻게 되는 거지?" 등의 댓글도 있었다.

    한편 식약처는 현재 중국 제지앙화하이사가 제조한 '발사르탄'이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는 82개 제조업체를 방문 조사해, 이 원료가 실제로 사용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이 원료가 쓰인 것으로 나타난 제품은 회수 조치하고, 발암 가능물질인 NDMA의 함유량을 검사할 계획이다. 또 현장조사에서 해당 원료가 사용되지 않은 것이 확인된 제품은 즉시 판매 중지를 해제할 예정이다.

    sun@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