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소년미→성숙미...컴백 마이틴, 1년 만에 섹시해졌다 (종합)

    기사입력 2018-07-10 17:12:06

    그룹 마이틴(MYTEEN)의 두번째 미니앨범 'F;UZZLE(퍼즐)의 쇼케이스가 10일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포토타임을 갖는 마이틴 멤버들의 모습.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7,10/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마이틴이 섹시해졌다. 풋풋한 소년미가 아닌 성숙한 매력으로 팬들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그룹 마이틴(송유빈 신준섭 은수 김국헌 천진 한슬 이태빈)은 10일 오후 강남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2집 미니앨범 'F;UZZLE(퍼즐)'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가 개최하고 그간의 근황과 앨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먼저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리더 은수는 "오랜만에 컴백을 하는 만큼 데뷔를 하는 기분이다. 그만큼 많이 떨리는데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룹 마이틴(MYTEEN)의 두번째 미니앨범 'F;UZZLE(퍼즐)의 쇼케이스가 10일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멋진 무대를 선보이는 마이틴 멤버들의 모습.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7,10/



    이번 2집 미니앨범 'F;UZZLE(퍼즐)'은 'PUZZLE'과 매력(Fascinated), 특징(Feature), 찾다(Find)의 합성어이며 마이틴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의 퍼즐을 찾는다는 의미를 담았다. 타이틀곡 'SHE BAD'(쉬배드)는 절제된 듯 임팩트 있는 드럼 라인과 베이스 라인이 매력적인 EDM 기반의 팝 곡. SHE BAD는 매력적인 사람에게 표현하는 말로 누구보다 매력적인 그 사람을 내 사람으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을 담은 노래다.

    빅스 엔이 타이틀곡 안무가로 참여, 마이틴과 호흡을 맞췄다는 점도 주목해볼 부분. 멤버 김국헌은 "저희 회사 PD님이 빅스 엔 선배님과 막역한 사이라서 데뷔 안무를 해주셨는데, 이번에도 흔쾌히 맡아주셨다. 굉장히 세련되고 섹시한 안무를 짜주셨다. 엔 선배님께서 '무대에서 섹시한 표정이 살아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 잘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룹 마이틴(MYTEEN)의 두번째 미니앨범 'F;UZZLE(퍼즐)의 쇼케이스가 10일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멋진 무대를 선보이는 마이틴 멤버들의 모습.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7,10/



    이번 앨범에 멤버들의 참여도가 높아졌다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신준섭은 타이틀곡 'SHE BAD' 작사에 참여했고, 은수는 자작곡 '예뻐'를 수록했다. 은수는 "영광스러운 일이다"라고 말하며 "나중에 마이틴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제가 만든 곡으로 후배들을 위해 선물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멤버들이 출연했던 '믹스나인'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그는 "좋은 자극을 받고 왔다"고 전했다. 신준섭 역시 "워낙 잘하는 선배, 동생들이 많아 아쉽다기보다 많이 배우고 와서 뿌듯하다고 느꼈다. 물론 아쉽기도 했지만 아쉬움보다 조금 더 많은 무대 경험을 했다는 점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발랄한 이미지를 벗고 섹시한 남자로 돌아왔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이 이번 활동의 목표다. 이번 앨범을 통해 마이틴 멤버들에게 입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joonam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