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투-타-FA 최고의 선수와 지도자는?

    기사입력 2018-07-13 06:00:09

    ◇후랭코프.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김재환.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숨가쁘게 달려온 KBO리그가 잠시 숨을 고른다.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올스타 브레이크, 휴식기다. 역대 가장 빠른 3월 24일에 개막한 KBO리그는 12일 현재 팀당 144경기 일정의 약 60%를 소화했다.

    전반기는 두산 베어스가 독주했다. 초반부터 경쟁 팀들은 멀찌감치 따돌렸다. 2위 그룹, 중위권의 경쟁은 여전히 치열하다. 2위를 두고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LG 트윈스가 치열하게 싸웠다. 중위권에선 넥센 히어로즈가 앞서가고 있고,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가 반등을 노리고 있다.

    그렇다면, 전반기에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는 누구일까.

    투수 중에선 세스 후랭코프(두산)의 존재감이 독보적이었다. 후랭코프는 전반기 18경기서 13승1패, 평균자책점 3.26을 기록했다. 다승 1위, 평균자책점 4위다. 13연승을 거둬 1992년 오봉옥(당시 삼성)의 데뷔 최다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조쉬 린드블럼(11승2패, 평균자책점 2.77)과 '원투 펀치'로 두산 독주를 견인했다.

    타자 중에선 김재환(두산)의 활약이 돋보였다. 11일 현재 타율 3할4푼4리(326타수 112안타), 27홈런. 타점(84타점)과 장타율(6할6푼9리) 1위, 홈런과 최다 안타 3위, 타율 7위다. WAR(대체선수승리기여도) 6.68을 기록해 전체 톱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 나왔던 선수들 중에선 김현수(LG)가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김현수는 11일까지 타율 3할6푼3리(347타수 126안타), 16홈런을 기록했다. 최타 안타 1위, 타율 3위, 타점 2위(81타점)다. 지난 오프 시즌에 4년-115억원을 투자한 구단, 류중일 LG 감독을 웃음짓게 했다.

    사령탑 중에선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을 주목해야 한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한화 지휘봉을 잡은 한 감독은 만연했던 패배주의를 걷어내고 적극적인 소통, 과감한 용병술로 고공비행을 이끌었다. 시즌 초반 반짝 돌풍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한화는 전반기에 치른 44차례 홈경기 중 16번이나 매진을 기록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김현수.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한화 한용덕 감독.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