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배구 설욕 실패! 세계선수권서 태국에 2대3 역전패

    기사입력 2018-09-30 09:00:37


    설욕에 실패했다.

    이젠 한국보다 태국 여자배구가 더 우위에 있는 모습이다. 세계랭킹 10위인 한국 여자배구의 2020년 도쿄올림픽 진출이 험난해졌다.

    한국은 29일 일본 고베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세계선수권 C조 조별 리그 1차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태국에 세트스코어 2대3(25-18, 22-25, 19-25, 25-13, 11-15)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태국을 상대로 최근 3연패에 빠졌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1대3으로 패한 한국은 2진급 선수들로 구성된 AVC컵에서도 0대3으로 완패한 바 있다.

    한국 여자배구는 이 대회에서 최대한 많은 FIVB 랭킹 포인트를 쌓아야 한다.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서 좀 더 랭킹이 낮은 팀과 맞붙기 위해선 포인트를 쌓아 랭킹을 끌어올려야 하기 때문이다.

    이 대회에서 한국은 미국(2위), 러시아(5위), 태국(16위), 아제르바이잔(24위), 트리니다드 토바고(34위)와 C조에 편성됐다.

    한국 여자배구는 기본기에서 밀렸다. 서브와 서브리시브였다. 태국은 8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한 반면 한국은 2개에 그쳤다. 역시 리시브에서도 34대49로 뒤졌다.

    블로킹 면에선 10대6으로 앞섰지만 고비마다 나온 범실로 태국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배구여제' 김연경은 팀 내 최다인 23득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박정아도 18득점으로 지원사격했다. 그러나 센터 양효진의 부진이 뼈아팠다. 주전 세터 이효희의 토스도 불안했다.

    태국은 스무살의 신예 공격수 피피차야 코크람이 양팀 최다인 25득점을 올리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