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러시아에 져 4연패…세계선수권 16강 실패

    기사입력 2018-10-03 18:05:25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여자배구가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예선 4연패에 빠지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3일 일본 고베 그린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C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러시아(세계랭킹 5위)에 세트 스코어 0-3(23-25 20-25 15-25)으로 패했다.

    태국(16위), 아제르바이잔(24위), 미국(2위)에 이어 러시아에도 지면서 4연패에 빠진 한국은 승점 1로 C조 5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16강에는 A∼D조 상위 4팀이 올라간다.

    한국은 C조 최약체 트리니다드토바고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남겨뒀지만, 이 경기에서 승리해도 16강에 오르지 못한다.

    러시아(4승), 미국(3승), 태국(2승 1패), 아제르바이잔(2승 2패)이 이미 2승 이상을 확보해놨기 때문이다.

    2020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길도 험난하게 됐다.

    내년 7∼8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전에서 유리한 조 편성을 받으려면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계 랭킹 포인트를 최대한 많이 획득해 놓아야 한다.

    한국은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블로킹 2개와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18득점으로 맹활약하고,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도 12득점으로 '쌍포'를 구성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2018-2019 V리그에 데뷔할 예정인 신예 센터 이주아(원곡고)가 블로킹 1개 등 4득점을 올리며 눈도장을 찍었지만, 이재영(흥국생명)과 양효진(현대건설)이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다는 점이 아쉬웠다.

    1세트, 한국은 김연경의 동점 스파이크로 10-10으로 추격했지만 이내 11-15로 다시 밀려났다.

    한국은 포기하지 않고 박정아와 김연경의 득점으로 21-22로 1점 차로 다시 따라붙었다. 세트포인트를 내준 뒤에도 한국은 박정아의 추격포로 23-24로 쫓아갔다.

    그러나 결국에는 러시아에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4-4로 출발하며 팽팽한 흐름으로 갔다.

    한국은 박정아의 페인트 공격, 서브에이스 등 활약으로 12-9로 앞서나갔다.

    12-12로 따라잡히다가도 김연경의 공격과 이주아의 블로킹으로 14-12로 다시 달아났다.

    러시아는 끈질겼다. 16-16까지 역전과 재역전이 이어지다가 러시아가 16-18로 주도권을 빼앗았고, 2세트도 러시아 몫으로 돌아갔다.

    러시아는 3세트에도 흐름을 이어가 15-24로 매치포인트를 잡았다.

    한국은 결국 10점 차 패배로 3세트를 내주고 4연패에 빠졌다.

    abbi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