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배구, 트리니다드토바고에 3대0 셧아웃 승리로 유종의 미

    기사입력 2018-10-04 15:53:32

    2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경기장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안게임' 여자배구 예선전 한국과 카자흐스탄의 경기가 열렸다. 세트 스코어 3대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 있다.
    자카르타(인도네시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21/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은 4일 일본 고베 그린 아레나에서 열린 트리니다드토바고와의 2018년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선수권대회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대0(26-24, 25-16, 25-23)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최종전에서 첫 승을 따내면서 1승4패(승점 4점)로 C조 5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24개국에 참가해 4조로 나뉘어 경쟁했다. 상위 4개팀에 16강 진출권이 주어진다. 5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C조에서 러시아, 미국, 태국, 아제르바이잔이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A조 2위, 중국은 B조 2위에 올랐다. 한국과 같은 조에 속했던 태국도 무난히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1세트 듀스 접전 끝에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를 가볍게 따낸 뒤 3세트까지 손쉽게 승리했다. 박정아(한국도로공사)는 이날 경기에서 최다인 26점을 쓸어 담았다.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은 유망주 이주아(원곡고)는 서브 에이스 6개, 블로킹 3개 등을 묶어 14득점을 기록했다. 김연경(9득점) 김수지(5득점)이 뒤를 이었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