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역도 원정식, 아시안게임 아쉬움 딛고 金 번쩍

    기사입력 2018-10-12 16:30:10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역도 간판 원정식(28·울산광역시청)이 아시안게임 메달 실패의 아쉬움을 딛고 전국체전 금메달을 번쩍 들어 올렸다.

    원정식은 12일 전북 진안군 진안문예체육회관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역도 남자 일반부 69㎏급에서 인상 151㎏, 용상 181㎏, 합계 332㎏으로 모두 정상에 올랐다.

    합계 기록은 대회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지난해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챔피언인 원정식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유력한 우승 후보였지만 용상 1∼3차 시기에 모두 실패해 실격 처리되는 아쉬움을 겪었다.

    그러나 두 달 만에 열린 전국체전에서 가뿐히 3관왕에 오르며 국내 최고의 역사임을 입증했다.

    원정식의 아내인 여자 간판 역사 윤진희(32·경북개발공사)는 오는 13일 53㎏급에서 '부부 동반 금메달'에 도전한다.

    mihy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