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소닉' 이대형, 시즌 홈 최종전에 1군 컴백

    기사입력 2018-10-12 18:37:00


    왼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1년 넘게 재활을 진행했던 KT 위즈의 '슈퍼소닉' 이대형이 2018시즌 마지막 홈경기에 1군으로 돌아왔다.

    KT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이대형을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대신 신인 투수 김 민이 2군으로 내려갔다. 이대형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경기 중반 이후 교체 출장이 예상된다.

    재활이 길 것이라고 예상됐지만, 그래도 1군 컴백에 너무 긴 시간이 소요됐다. 이대형은 지난해 8월 경기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쳐 수술을 받았다.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장점인 주루 플레이에 상당한 데미지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됐다. 그러나 이대형은 시즌 후 FA를 선언했고, 원소속팀 KT와 2년 총액 4억원에 재계약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재활에만 매달렸다.

    지난 9월부터 퓨처스리그에서 조금씩 모습을 보였다. 퓨처스리그 8경기에 나와 타율 2할5푼(20타수 5안타)에 1타점 4득점으로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여전히 예전의 기량을 회복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시즌 2경기를 앞둔 시점에서 KT가 이대형을 복귀시킨 이유는 당장 전력에 보탬이 되리라는 기대 때문은 아니다. 올해보다는 내년 시즌을 바라보고 있다.


    수원=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