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정찬성 상대 로드리게스 "훈련 매우 만족"

    기사입력 2018-11-09 12:27:35

    야이르 로드리게스가 9일(한국시각)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덴버=UFC 공동취재단

    "내가 해야 할 것에만 집중하겠다."

    야이르 로드리게스(25·멕시코)가 정찬성과의 경기에 자신감을 보였다.

    로드리게스는 갑자기 정찬성과 만나게 됐다.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펩시센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39에서 정찬성과 메인이벤트로 경기에 나선다. 당초 정찬성의 상대였던 프랭키 에드가가 2주전 부상으로 뛸 수 없게 되면서 갑자기 경기에 나서게 된 것. 그럼에도 로드리게스는 자신만만했다.

    로드리게스는 9일 덴버 매리어트 웨스트 호텔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9 미디어데이에서 "체중은 거의 맞췄다. 오늘 아침 산책하면서 머리를 비웠다. 18개월 만에 UFC에 복귀하게 돼 기대된다"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원래 미국 뉴멕시코에 위치한 잭슨 윈크 아카데미에서 훈련했다. 하지만 나와 잘 맞지 않아서 체육관을 옮겼다"며 "이번 경기를 앞두고 캘리포니아에 있는 헌팅턴비치 트레이닝센터와 킹스MMA, 10TH PLANET JIUJITSU를 돌아다니며 훈련했다. 아주 만족스럽다"고 엄지를 들었다.

    10TH PLANET JIUJITSU는 '트위스터 창시자' 에디 브라보가 수장으로 있는 노기 주짓수 전문 체육관이다. 로드리게스는 "에디를 존경한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이 곳에서 에디와 주짓수 훈련을 했다. 에디가 지은 주짓수 관련 서적도 많이 본다"며 "정찬성이 UFC 최초로 트위스터 승리를 거두지 않았나. 그래서 정찬성과 더 싸우고 싶었다"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킥과 펀치에 강점을 지닌 타격가지만 신중하다. "타격이 항상 내 뜻대로 되는 건 아니다. 그때그때 임기응변을 발휘해야 한다"며 "생각은 누구나 할 수 있다. 옥타곤에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상대를 신경쓰기 보다는 내가 할 일에만 집중하겠다"고 했다.

    로드리게스는 2014년 UFC 입성 후 6연승을 달렸으나 지난해 5월 UFC 211에서 프랭키 에드가에 TKO패했다. 이후 공백기를 가졌고, 복귀전 상대가 정찬성이됐다. 종합격투기 전적은 10승 2패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UFC공동취재단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