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18득점" 우리은행, KEB하나 꺾고 2승 공동선두

    기사입력 2018-11-09 21:11:09

    우리은행 박혜진이 드리블을 하면서 공격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WKBL

    7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도 승리했다.

    우리은행은 9일 부천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부천 KEB하나은행을 71대60으로 눌렀다. 시즌 2승을 기록한 우리은행은 청주 KB스타즈와 공동 1위가 됐다. 반면 KEB하나는 2패를 당해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 공동 최하위로 떨어졌다.

    우리은행 김정은은 18득점과 7리바운드를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고, 크리스탈 토마스는 14득점과 11리바운드로 골밑을 든든히 지켰다. 박혜진도 14득점, 5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KEB하나는 샤이엔 파커가 14득점, 11리바운드, 신지현이 17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전반적으로 야투율이 저조해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1쿼터에서는 KEB하나의 분전이 돋보였다. 우리은행은 초반 고전을 면치 못하다 쿼터 2분 22초 고아라의 3점포로 동점을 만든 뒤 최은실의 미들슛 득점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 박혜진과 임영희의 연속 골밑슛, 토마스의 블록슛에 이은 박혜진의 속공과 자유투로 16-9로 점수차를 벌리면서 분위기를 타는 듯했다. 하지만 KEB하나는 쿼터 후반 강력한 지역방어로 상대 공격을 묶고 신지현의 자유투와 파커의 골밑 슛 등으로 15-18로 따라붙었다. 이어 쿼터 종료 1분 50초를 남기고 고아라가 3점포를 터뜨려 동점을 만든 뒤 1분 1초를 남기고는 파커의 어시스트를 받은 신지현의 득점으로 20-18로 역전했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외국인 선수 없이 펼쳐진 2쿼터에서 적극적인 골밑 공략을 통해 전세를 뒤집은 뒤 기세를 몰아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2쿼터 시작과 함께 최은실의 미들레인지 득점으로 동점을 만든 우리은행은 김정은의 자유투로 22-20으로 재역전했다. 우리은행은 이후 KEB하나의 골밑을 적극 공략했다. 신지현의 번개같은 골밑슛, 김정은과 박혜진의 연속 골밑 돌파로 26-22으로 점수차를 넓히며 분위기를 잡았다. 4분 51초에는 최은실의 미들슛과 자유투, 5분 22초 박다정의 3점포가 터지면서 32-24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KEB하나 김이슬의 3점포가 터지자,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3점포로 맞받아쳤다. KEB하나는 쿼터 막판 신지현의 3점플레이로 32-39로 겨우 점수차를 좁혔다.

    우리은행은 3쿼터에서 점수차를 조금 더 넓혔다. 쿼터 초반 토마스가 3연속으로 골밑슛을 성공시킨 것이 분위기를 이끌었다. 45-34로 11점차로 달아난 우리은행은 쿼터 중반 박혜진의 득점과 김정은의 3점슛으로 52-38로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우리은행은 61-46으로 3쿼터를 마쳤다. 우리은행은 4쿼터에서도 여유가 있었다. KEB하나가 쿼터 초반 파커와 백지은의 공격을 앞세워 11점차로 따라붙자 임영희의 연속 득점으로 65-50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우리은행은 이후 한 번도 10점차 이내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쿼터 종료 1분 40초를 남기고 KEB하나가 파커와 신지현의 득점으로 맹렬히 추격했지만, 이미 승부가 기운 후였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