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발라 34점' 삼성, 4쿼터서 최강 모비스 꺾었다

    기사입력 2018-11-09 21:35:47

    삼성 벤 음발라가 현대모비스 이종현을 제치고 골밑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서울 삼성 썬더스가 최강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를 누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삼성은 9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홈게임에서 접전 끝에 현대모비스를 83대74로 물리쳤다. 1라운드서 현대모비스에 77대114로 대패하며 상처났던 자존심을 되살리는데 성공했다. 2연패를 끊은 삼성은 4승7패를 마크,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지난 7일 전주 KCC 이지스에 무릎을 꿇은데 이어 삼성에 패하며 시즌 첫 2연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8승3패로 여전히 선두다.

    승리의 주역은 벤 음발라였다. 음발라는 34득점과 12리바운드를 올리며 골밑을 탄탄히 지켰다. 문태영은 13득점을 올렸고, 이관희도 13득점, 4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천기범은 7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뒤를 받쳤다. 현대모비스는 라건아가 15득점, 양동근이 3득점에 그친데다, 디제이 존슨과 섀넌 쇼터도 각각 13득점, 6득점으로 부진했다.

    삼성은 가드 김태술이 감기 몸살 증세로 결장한 가운데 초반부터 현대모비스를 밀어붙였다. 1쿼터서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의 리바운드와 박경상의 3점포, 이대성의 득점으로 쿼터 중반까지 6~7점차 리드를 유지했다. 그러나 삼성은 쿼터 종료 58초를 남기고 문태영의 자유투로 4점차로 좁힌 뒤 종료 직전 글렌 코지의 3점슛으로 23-24로 따라붙는데 성공했다.

    2쿼터 들어서도 양상은 비슷했다. 현대모비스가 중반까지 점수차를 넓히며 경기를 주도하고, 삼성이 후반 추격하는 모양새였다. 현대모비스는 존슨의 연속 득점으로 28-23으로 점수차를 벌린 뒤 이종현의 3점슛으로 31-23으로 다시 도망갔다. 삼성은 현대모비스의 밀착 개인방어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그 사이 현대모비스는 쿼터 4분 5초 존슨의 골밑 슛, 섀넌 쇼터의 득점으로 점수차를 더욱 넓혔고, 쿼터 5분 이후엔 오용준이 득점에 가세해 37-27로 다시 달아났다. 그러나 삼성은 쿼터 6~7분 사이 두 차례 속공을 연속 성공키며 점수차를 5점으로 좁힌 뒤 쿼터 종료 1분 47초를 남기고 이관희의 현란한 돌파, 음발라의 골밑슛으로 38-38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의 득점으로 40-38로 가까스로 리드를 유지한 채 전반을 마칠 수 있었다. 현대모비스는 전반서 29-12로 압도적인 리바운드 우세를 보였으나, 득점으로 연결시키는 빈도가 적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3쿼터 시작과 함께 함지훈의 미들슛으로 흐름을 잡은 뒤 양동근과 라건아의 콤비플레이, 함지훈의 속공 등으로 46-40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이어 쿼터 3분 52초 라건아의 강력한 골밑 득점을 앞세워 50-43으로 분위기를 탔다. 그러나 삼성은 쿼터 중반부터 골밑 플레이를 되살리며 추격전을 펼치더니 종료 직전 문태영의 3점슛 버터비터로 62-62로 동점을 만들면서 다시 균형을 맞췄다.

    4쿼터 시작과 함께 삼성이 문태영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자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의 공격 리바운드와 골밑슛, 자유투로 재역전했다. 이후 경기는 접전 양상으로 이어졌다. 삼성이 승기를 잡은 것은 쿼터 후반 음발라의 덩크, 김동욱의 자유투로 74-65로 도망가면서부터다. 다급해진 쪽은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쿼터 중반까지 박경상이 결정적인 턴오버 3경기를 범하면서 조직력이 흐트러졌다. 게다가 외곽포도 침묵하면서 좀처럼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삼성은 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음발라의 골밑슛, 김동욱의 자유투로 80-69로 도망가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