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1%→22%"…'SKY캐슬'이 쓴 시청률 新역사, 더욱 값진 이유

    기사입력 2019-01-20 09:31:44 | 최종수정 2019-01-20 12:04:5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결국 해냈다. 'SKY캐슬'이 역대 비지상파 드라마 시청률의 역사를 바꿨다.

    20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 18회가 시청률 22.3%(전국 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지금까지 역대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던 tvN '도깨비' 마지막회(20.5%) 보다도 1.8%P 높은 수치. 이로써 'SKY캐슬'은 2년만에 비지상파 드라마 시청률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

    'SKY캐슬'의 신기록 경신이 더욱 의미가 있는 이유는 첫방송부터 지금까지 보여준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에 있다. 최고 시청률 38.8%를 기록한 메가 히트작 KBS '태양의 후예'를 쓴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이자 공유, 이동욱 등 톱스타가 총출동해 제작 단계에서부터 엄청난 관심을 받은 '도깨비'는 첫 방송부터 6.3%의 높은 시청률로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SKY캐슬'의 상황은 전혀 달랐다. 화제성 견인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류 스타의 출연 한 명 없는 'SKY캐슬'은 방송 전까지만 해도 대중의 관심 밖인 작품이었다. 이에 지난해 11월 23일 방송된 1회 시청률은 1.7%에 불과했다. 하지만 시청자의 반응은 뜨거웠다. 첫 회부터 색다른 소재와 구멍 없는 배우들의 연기, 엄청난 몰입도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것. 이에 2회부터 시청률이 2.7% 포인트나 껑충 뛰며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후 줄곧 무서운 상승세를 타며 방송 10회 만에 10%를 넘어섰고 12.3%를 기록한 12회 방송으로 종전 역대 JTBC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던 '품위 있는 그녀' 마지막회(20회, 12.1%)까지 넘어섰다. 또한 16회 방송만에 시청률 19.2%를 기록, 종전의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 2위와 3위를 기록하고 있던 tvN '응답하라 1988 마지막회(20회, 18.8%)와 tvN '미스터 션샤인'(24회, 18.1%)까지 앞질렀다. 이후 2회만에 역대 비지상파 드라마 최고 시청률까지 갈아 치웠다.


    하지만 이 과정이 순탄치 많은 안았다. 드라마에 대한 인기가 높아질수록 드라마의 결말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최근에는 온라인과 증권가를 중심으로 17회와 18회 대본이 통째로 유출되는 최악의 사고까지 겪게 된 것. 대본 하단에는 '차기준'이라는 배역명이 기재돼 있어 조병규가 의심을 사기도 했다.

    이에 제작진은 공식입장을 통해 "내용 유출을 대비해 철저히 보안을 유지해왔지만 17회 대본이 유출된 정황을 확인했다"며 "시청자 여러분의 시청권 보호를 위해 해당 내용의 무단 유포자들을 대상으로 강력히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최초 유포자 등에 대하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의지다.

    한편, 'SKY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풍자 드라마다. SBS '대물', tvN '후아유', JTBC '하녀들', '마녀보감' 등을 연출한 조현탁 PD가 연출을 맡았고, KBS '각시탈', '골든크로스' 등을 집필한 유현미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김서형, 정준호, 최원영, 김병철, 조재윤 등이 출연하고 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