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월드컵]'1골-1도움' 그리즈만, 우루과이전 MOM 선정

    기사입력 2018-07-07 01:03:08 | 최종수정 2018-07-07 01:57:27

    ⓒAFPBBNews = News1

    맹활약을 펼친 그리즈만(프랑스)이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프랑스는 6일 오후 11시(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우루과이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8강에서 바란과 그리즈만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0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프랑스는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2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승리의 중심에는 그리즈만이 있었다. 이날 2선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그리즈만은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특히 후반 16분 쐐기골을 터뜨리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약간의 행운도 따른 골이었다. 그리즈만의 슈팅은 우루과이의 골키퍼 무슬레리가 막아냈지만, 골문으로 밀려들어갔다. 프랑스가 2-0 리드를 잡으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그리즈만의 날카로운 발끝은 경기 내내 빛났다. 그는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40분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섰다. 그의 왼발슛은 정확히 우루과이의 골대를 향했고, 수비수 바란이 헤딩골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날 터진 2골 모두에 관여한 그리즈만은 경기 뒤 국제축구연맹(FIFA) 선정 최우수선수(MOM)로 뽑혔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