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월드컵] '천금 헤딩골' 움티티, 공수 활약으로 준결승 MOM

    기사입력 2018-07-11 04:58:06

    ⓒAFPBBNews=News1

    프랑스 수비수 사무엘 움티티가 12년 만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움티티의 결승 헤딩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이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당시 프랑스는 이탈리아와 승부차기 끝에 무릎을 꿇었다. 이제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반면,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32년 만에 준결승에 오른 벨기에는 사상 첫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경기가 끝난 후 움티티는 이날 경기의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프랑스는 경기 초반 벨기에의 공격에 고전했다. 벨기에는 미드필드진을 두껍게 구성하면서 볼 점유율을 높였다. 케빈 더 브라이너, 에당 아자르의 움직임도 좋았다. 그러나 프랑스는 벨기에의 변칙 전술에 빠르게 적응하며 볼 점유율을 되찾았다. 날카로운 패스에 이은 킬리앙 음바페의 침투는 위협적이었다. 전반전은 팽팽하게 0-0으로 끝이 났다.

    그러나 프랑스는 후반전 초반 세트피스 골 한 방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후반 6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를 얻었다. 그리즈만이 왼발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서 펠라이니보다 높게 뜬 움티티가 정확한 헤더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번 대회 프랑스의 세 번째 세트피스 골이었다. 프랑스는 이 한 골을 끝까지 지켜냈다. 움티티는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맨 오브 더 매치'가 됐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