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호 감독은, 4번 연속 끝내기 찬스 날린 것보다 뭐가 더 아쉬웠을까 [대전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5-15 12:01 | 최종수정 2024-05-15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