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부진→리더십 붕괴' 최악이었던 日, 그래도 하나는 배울 게 있었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