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좋은 기회 놓쳤다' 아쉽게 남은 SON 날카로운 발끝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2-10-05 04:54 | 최종수정 2022-10-05 0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