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지탄광 최초 탈북자 "두 다리 잘린 상태서도 '밥을 달라' 애원해" (세치혀) [SC리뷰]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23-03-22 00:27 | 최종수정 2023-03-22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