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태극전사'들도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 이번에는 '눈물'보다 '미소'가 더 진해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5-26 11:4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