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케' 듀오 못지 않은 '이-무' 듀오, 마요르카 리그 득점 60% 생산 "LEE 몹시 그리울 것"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3-06-01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