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만난 건 행운…29년만의 우승? 자격 있다" 패배를 모르는 남자, 플럿코의 자부심 [인터뷰]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6-01 22:31:34